투자전략

전문가

주식장용석

방송일시 : 05.28 - 08:30~15:30 클럽 바로가기

클럽소개

  • 펀더멘탈과 차트의 결합, 막대한 시너지 창출
  • 월회비 : 1개월 : 660,000원
    / 3개월 : 1,760,000원

전문가 프로필

  • 現) 이데일리 TV "고수들의 수다" 출연
  • 現) 네오파트너스 코리아(주) 대표
  • 前) 미국계 회계법인
  • 前) S그룹 H그룹 전략기획/재무팀
  • 前) M증권사 근무
  • 資格) 미국공인회계사
  • 資格) 증권투자상담사
제목 : [이데일리ON] 장용석의 투자전략
작성자 : 장용석작성일 : 2019-04-03조회수 : 1,343 휠라코리아
증시가 4월 초 양일간 모처럼 반등하였다. 지수를 견인한 종목은 전업종을 망라한 실적이 동반된 대형주, 중소형주 들이었다.

지난 3월 22일 미 국채 일드커브(yield curve) 역전으로 한국 증시는 3월 25일 갭하락 후 한주 내내 방향성 없이 그리고 외국인 매물이 수급을 악화시키며 지수가 하방 압력 속에 시달렸으나 과거 미국발 위기로 인한 폭락장세의 재연이 이번에는 없었다.

그 이유는 첫째 외국인의 소극적인 매매동향이다. 증시에서 마켓 리스크가 발생하면 수천억 씩 내다 팔며 자신들 지분을 바로 떨어뜨리기 일수인데 이번에는 매도 물량의 규모가 크지 않았고 선물과 프로그램 매매의 규모도 크지 않았다.

두 번째 이유로는 투자자들의 적당한 텐션과 경계심이 작년 연말 이후로 최근까지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공포를 겪었던 시기가 얼마 되지 않아 투자 레버리지를 크게 가져가지 않고 매매행태도 조심스러워져 있는데 현재 신용융자금액이 10조 3천억 수준에 불과한 걸 보면 알 수 있다. 이는 작년 평균 12조 원대에 한참 못 미치고 있는 수준이다.

세 번째 2018년 4분기 미국, 유럽 시장의 폭락으로 엑소더스 한 단기자금들이 12과 1월 신흥시장으로 많이 들어와 있고 한국 증시에선 외인이 3개월을 연속 순매수하며 물량을 담았기 때문이다.

미국 ISM(공급관리협회)의 제조업 PMI는 2월 54.2에서 지난달 55.3으로 반등했고 현재 미 국채금리가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그리고 엊그제 중국 제조업 지표도 호조를 보였다.

결론적으로 증시는 얼음판을 건너고 당분간 상승을 이어갈 것이다. 물론 그 한계는 제한적이고 지수는 상승 중에 240일 이동평균선에 부딪혀 2240~2250 선에서 멈추게 될 가능성이 높다. 한국의 경기 선행지수가 상향 턴하고 있지만 계속 상승 여부는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장을 이끌어 오던 주도주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업종전반에 걸쳐 골고루 실적 개선주들과 휠라코리아(081660), 신세계인터내셔날(031430) 같은 KSPI 200 신규진입 예상주들, 엘비세미콘(061970), 엠씨넥스(097520), 에스에프에이(056190) 등 반도체 관련주들, 마지막으로 바이오제약 들이다. 어제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 셀트리온(068270), 메디톡스(086900)가 각각 6%, 4%, 3%대 올라줬는데 향후 보령제약(003850), 삼천당제약(000250), 메지온(140410) 같은 그간의 주도주군이 조정을 마치고 다시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 마지막으로 낙폭이 컸던 소외주들의 순환, 특히 주목할 종목군은 유비쿼스홀딩스(078070), 오이솔루션(138080)처럼 크게 상승하지 못한 5g테마군으로 텔코웨어(078000), 이노와이어리스(073490), 삼지전자(037460) 등이 있다.

※ 작성: 증권방송 이데일리ON "장용석" 전문가

[본 글은 투자 참고용으로 이를 근거로 한 투자 손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해당 홍보용 기사는 이데일리와 무관합니다.]

 
 
 
 
이전글 : [이데일리ON] 정석일의 투자전략
다음글 : [이데일리ON] 서용원의 투자전략

이데일리ON 이용 아이디 안내

아이디 필명
  • 위 아이디는 이데일리ON(on.edaily.co.kr) 전문가 방송 사이트의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데일리온 이용에 관한 추가약관

제휴사 정보제공

닫기

무료공개방송 입장

비회원은 필명을 입력하셔야 입장 가능합니다.
입력된 필명은 해당 방송을 이용하시는 중에만 사용하게 됩니다.

※ 회원이신 분들은 로그인을 하여 접속하시면 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