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전략

전문가

주식고수의관심종목

방송일시 : 12.23 - 18:05~19:05 클럽 바로가기

클럽소개

  • 주식 투자의 안전자산
  • 월회비 : 1개월 : 660,000원
    / 3개월 : 1,880,000원 / 6개월 : 3,560,000원
    / 12개월 : 6,732,000원 / 3개월 : 1,980,000원

전문가 프로필

  • 이영재 전문가
  • 前) N사 전문가
  • 前) S사 방송 전문가
  • 前) I사 오감만족등 증권방송 출연
  • 前) 이데일리TV "고수들의 수다" 출연
  • 現) 이데일리TV "신대가의 투자비법" 출연중
  • 現) 이데일리TV "적중! 고수의관심종목" 출연중
  • 現) 팀어닝서프라이즈 대표
  • 資格) 투자자산운용사
  • 김상현 전문가
  • 前) J사 자산운영팀 애널리스트
  • 前) N사 인베스트먼트 자산운영팀 애널리스트
  • 前) 이상투자클럽 자산운영본부 전문가
  • 前) I사 주식방송전문가
  • 現) 이데일리TV "적중! 고수의관심종목" 출연중
  • 現) 팀어닝서프라이즈 수석 애널리스트
  • 資格) 투자자산운용사 / 금융투자분석사 / 증권투자권유대행인
  • 기타) 2014 신한금융투자 동아리부분 모의투자 1위
  • 키움증권 2012 대학생 모의투자대회 15위
  • 백승화 전문가
  • 前) L투자클럽 전문가
  • 前) NPIC투자클럽 연구원
  • 現) 팀어닝서프라이즈 수석 애널리스트
  • 김성현 전문가
  • 前)알비디 인베스트먼트대표 애널리스트
  • 前) L사 전문가
  • 現) S사 전문가
  • 現) 팀어닝서프라이즈 수석 애널리스트
제목 : 고수의 관심종목 4월 1일 투자전략
작성자 : 고수의관심종목작성일 : 2021-04-01조회수 : 702 케이엠더블유
인프라 관련주 하락, 기술주 상승 

전일 미 증시는 바이든 정부의 인프라 부양책 발표 기대감이 증시가 전반적으로 강세를 보였고, 특히나 기술주와 성장주들이 강세가 나타났다. 다만 오후 바이든 정부에서 부양책을 발표하면서 인프라 관련주들은 이벤트 소멸성으로 급락하자 다우지수는 하락으로 전환하였고, 오히려 중국과의 격차를 벌리겠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으로 기술주들이 강하게 상승하였다.

바이든 행정부는 다리, 도로 인프라 투자에 6천억 원을 투자하지만 전국 인터넷 속도 개선과 전기차 충전소 설치, 전기차 지원금 등을 발표하며 테슬라의 강세를 필두로 전기차 업종이 강세를 보였으며, 이외 애플, MS 등 다른 기술주들도 전반적으로 강세를 보였다.

바이든 기대감

전일 우리 증시는 약보합권의 흐름을 보인 가운데 MSCI 한국 ETF 지수는 1.24% 상승하며 강한 흐름을 보였고, 코스피 200 야간 선물은 0.74% 상승하며 금일 오전 우리 증시는 상승으로 출발할 것으로 예상한다. 또한 미 증시 기술주들의 강세로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가 2.64% 상승한 점 역시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한다.

최근 우리 증시는 바이든 대통령의 인프라 부양책 발표에 대한 기대감으로 SOC 등 인프라 관련주들이 강세를 보였지만 이번 부양책의 실질적 목표는 중국과의 기술 격차이기 때문에 미 증시에서 인프라 관련주들이 급락하고 기술주들이 급등하였기 때문에 오늘 우리 증시도 해당 분위기를 이어받을 것으로 전망한다.
작성: 증권 방송 이데일리ON "고수의 관심종목" 문자클럽 전문가

※투자전략 작성한 전문가와 소통하고 싶다면? =>[클릭시 무료채팅방 입장]

[최근 이슈 종목]
케이엠더블유(032500) SK이노베이션(096770) 에코프로비엠(247540) 쏠리드(050890) 오이솔루션(138080)

[본 글은 투자 참고용으로 이를 근거로 한 투자 손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해당 홍보용 기사는 이데일리와 무관합니다.]
이전글 : 고수의 관심종목 4월 5일 투자전략
다음글 : [서용원 주간 투자전략] 미국의 인프라 투자 한국도관심!

이데일리ON 이용 아이디 안내

아이디 필명
  • 위 아이디는 이데일리ON(on.edaily.co.kr) 전문가 방송 사이트의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데일리온 이용에 관한 추가약관

제휴사 정보제공

닫기

무료공개방송 입장

비회원은 필명이 자동으로 정해집니다.
[비회원입장하기]를 클릭해 주시기 바랍니다.

※ 회원이신 분들은 로그인을 하여 접속하시면 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