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전략

전문가

주식고수의관심종목

방송일시 : 12.23 - 18:05~19:05 클럽 바로가기

클럽소개

  • 주식 투자의 안전자산
  • 월회비 : 1개월 : 660,000원
    / 3개월 : 1,880,000원 / 6개월 : 3,560,000원

전문가 프로필

  • 이영재 전문가
  • 前) N사 전문가
  • 前) S사 방송 전문가
  • 前) I사 오감만족등 증권방송 출연
  • 前) 이데일리TV "고수들의 수다" 출연
  • 現) 이데일리TV "신대가의 투자비법" 출연중
  • 現) 이데일리TV "적중! 고수의관심종목" 출연중
  • 現) 팀어닝서프라이즈 대표
  • 資格) 투자자산운용사 / AFPK(재무설계사, ASSOCIATE FINANCIAL PLANNER KOREA) / 증권투자권유대행인
  • 김상현 전문가
  • 前) J사 자산운영팀 애널리스트
  • 前) N사 인베스트먼트 자산운영팀 애널리스트
  • 前) 이상투자클럽 자산운영본부 전문가
  • 前) I사 주식방송전문가
  • 現) 이데일리TV "적중! 고수의관심종목" 출연중
  • 現) 팀어닝서프라이즈 수석 애널리스트
  • 資格) 투자자산운용사 / 금융투자분석사 / 증권투자권유대행인
  • 기타) 2014 신한금융투자 동아리부분 모의투자 1위
  • 키움증권 2012 대학생 모의투자대회 15위
제목 : 고수의 관심종목 10월 8일 투자전략
작성자 : 고수의관심종목작성일 : 2021-10-08조회수 : 335 현대차
부채한도 연장 합의와 미중회담 기대

전일 미국 증시는 상원 멕코넬 의원이 제시한 부채한도 연장 3개월 연기의 제안을 민주당에서 합의하면서 최종적으로 미국 부채한도가 12월까지 연장되어 미국 정부의 디폴트 상황을 피했다는 뉴스와 함께 상승으로 시작하였다. 미국의 부채한도를 증액하지 못해 디폴트를 갈 일은 애초에 없었으나, 부채한도 증액을 너무나 손쉽게 하는 모습보다는 극적인 상황에서 어쩔 수 없이 했다는 것을 연출하기 위해서 시장이 위기에 빠지는 모습이 나타난 흐름과 반대로는 상승세가 나타났다.

또한 전일 발표된 미중 화상 회담 개최와 관련된 뉴스가 미국에 상장된 중국 주식들의 급등세가 나타나면서 미 증시의 중소형주들이 강세를 보인 점도 특징이다.

따라서 현재 미 증시에서 남은 마지막 악재는 오늘 저녁에 있을 고용보고서 이후 테이퍼링에 대한 이야기와 공급망 훼손에 대한 흐름인데 공급망에 대한 최대 피해자인 자동차업종이 최근 반등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오늘 저녁 이후 테이퍼링이 다시 시장에 영향을 줄 것인지만 체크하면 최근 글로벌 증시를 괴롭힌 모든 악재는 당분간 완화되는 모습을 보일 것으로 전망한다.

반등세 지속 기대

전일 우리 증시는 미국의 부채한도 증액 연장 제안을 기반으로 오전 반대매매 물량을 소화하면서 강한 반등에 성공하였는데, 금일 부채한도 증액 연장 합의에 대한 소식이 곧바로 이어졌고, 반대매매에 대한 위험도 낮아지면서 반등 흐름은 지속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다만 오늘 저녁에 있을 고용보고서에 대한 시장의 영향을 다음 주 월요일 우리 증시는 휴장이기 때문에 관망하고자 하는 흐름이 나타날 수도 있으며 이에 대해 달러인덱스가 상승하는 흐름이 보이면 증시에서는 곧바로 차익실현을 보일 수 있다는 점은 경계해야 할 것으로 전망한다.
업종별로는 대부분 업종이 반등세를 이어가겠으나, 전일 차익실현 물량이 나온 2차전지 업종에서 전일 미 증시에서 스텔란티스의 미국 전기차 공장 투자 소식이 나오면서 반전이 나올지도 중요한 포인트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

※투자전략 작성한 전문가와 소통하고 싶다면? =>[클릭시 무료채팅방 입장]

작성: 증권 방송 이데일리ON "고수의 관심종목" 문자클럽 전문가

[최근 이슈 종목]
현대차(005380) 기아(000270) 에코프로비엠(247540) 상신이디피(091580) 삼성SDI(006400)

[본 글은 투자 참고용으로 이를 근거로 한 투자 손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해당 홍보용 기사는 이데일리와 무관합니다.]

이전글 : 고수의 관심종목 10월 13일 투자전략
다음글 : 고수의 관심종목 10월 7일 투자전략

이데일리ON 이용 아이디 안내

아이디 필명
  • 위 아이디는 이데일리ON(on.edaily.co.kr) 전문가 방송 사이트의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데일리온 이용에 관한 추가약관

제휴사 정보제공

닫기

무료공개방송 입장

비회원은 필명이 자동으로 정해집니다.
[비회원입장하기]를 클릭해 주시기 바랍니다.

※ 회원이신 분들은 로그인을 하여 접속하시면 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