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전략

전문가

주식고수의관심종목

방송일시 : 12.23 - 18:05~19:05 클럽 바로가기

클럽소개

  • 주식 투자의 안전자산
  • 월회비 : 1개월 : 660,000원
    / 3개월 : 1,320,000원 / 6개월 : 2,640,000원

전문가 프로필

  • 이영재 전문가
  • 現)이데일리ON 증권전문가
  • 現) 이데일리TV "적중 고수의 관심종목" 출연 중
  • 前) N사 전문가
  • 前) S사 방송 전문가
  • 前) I사 오감만족등 증권방송 출연
  • 前) 이데일리TV "고수들의 수다" 출연
  • 現) 이데일리TV "신대가의 투자비법" 출연중
  • 現) 이데일리TV "적중! 고수의관심종목" 출연중
  • 現) 팀어닝서프라이즈 대표
  • 資格) 투자자산운용사 / AFPK(재무설계사, ASSOCIATE FINANCIAL PLANNER KOREA) / 증권투자권유대행인
  • 김상현 전문가
  • 現)이데일리ON 증권전문가
  • 現) 이데일리TV "적중 고수의 관심종목" 출연 중
  • 前) J사 자산운영팀 애널리스트
  • 前) N사 인베스트먼트 자산운영팀 애널리스트
  • 前) 이상투자클럽 자산운영본부 전문가
  • 前) I사 주식방송전문가
  • 現) 이데일리TV "적중! 고수의관심종목" 출연중
  • 現) 팀어닝서프라이즈 수석 애널리스트
  • 資格) 투자자산운용사 / 금융투자분석사 / 증권투자권유대행인
  • 기타) 2014 신한금융투자 동아리부분 모의투자 1위
  • 키움증권 2012 대학생 모의투자대회 15위
제목 : 고수의 관심종목 11월 1일 투자전략
작성자 : 고수의관심종목작성일 : 2021-11-01조회수 : 1,275 -
10월 마지막까지도 고가행진

지난 미국 증시는 호실적에 대한 기대감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흐름에 애플과 아마존 실적 부진으로 다소 식으면서 10월이 마감할 것으로 보였으나 마이크로소프트가 2.24% 상승하며 시가총액 1위를 탈환하는 흐름과 함께 테슬라를 비롯한 다른 기술주들이 모두 상승하면서 최고가 경신을 이어갔다.

정치 이슈로는 현재 의회에서 정체된 인프라 부양책 법안 합의에 대해서 바이든 대통령이 예산안을 낮추었고, 재무장관은 곧 통과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인터뷰하면서 미국 증시의 투자심리를 개선시키는 효과가 더해졌다.

공급망 관련 이슈 그리고 FOMC

지난주 우리 증시는 미국 증시의 좋은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미국 증시와 디커플링 현상이 이어지면서 부진한 한 주를 보낸 가운데, 이에 대한 원인은 다른 나라들보다 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 유동성이 빠르게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과 대출 규제에 대한 부작용 우려일 것으로 전망한다. 또한 주 후반에는 이번주 있을 FOMC에 대한 경계매물까지 더해지면서 주간기준 하락으로 마감하였고, 외국인들은 국채선물과 코스피 현물과 선물을 매도하는 흐름이 나타났다.

일단 이번 주에는 지난주 상승 랠리를 보이면서 마감한 미 증시 분위기로 투자심리는 양호하겠으나 앞으로 2주간 쏟아지는 실적 이슈와 함께 수요일에 있을 FOMC로 공급난 그리고 인플레이션에 대한 이슈도 재차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며 이외에는 역시나 NFT, 2차전지 등 개별 이슈에 따른 움직이는 흐름도 동반될 것으로 전망한다.

※투자전략 작성한 전문가와 소통하고 싶다면? =>[클릭시 무료채팅방 입장]

작성: 증권 방송 이데일리ON "고수의 관심종목" 문자클럽 전문가

[최근 이슈 종목]
SK이노베이션(096770) 삼성SDI(006400) 카카오뱅크(323410) 위메이드(112040) 팬오션(028670)

[본 글은 투자 참고용으로 이를 근거로 한 투자 손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해당 홍보용 기사는 이데일리와 무관합니다.]
이전글 : 고수의 관심종목 11월 2일 투자전략
다음글 : 고수의 관심종목 10월 29일 투자전략

이데일리ON 이용 아이디 안내

아이디 필명
  • 위 아이디는 이데일리ON(on.edaily.co.kr) 전문가 방송 사이트의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데일리온 이용에 관한 추가약관

제휴사 정보제공

닫기

무료공개방송 입장

비회원은 필명이 자동으로 정해집니다.
[비회원입장하기]를 클릭해 주시기 바랍니다.

※ 회원이신 분들은 로그인을 하여 접속하시면 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