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전략

전문가

주식고수의관심종목

방송일시 : 12.23 - 18:05~19:05 클럽 바로가기

클럽소개

  • 주식 투자의 안전자산
  • 월회비 : 1개월 : 660,000원
    / 3개월 : 1,880,000원 / 6개월 : 3,560,000원
    / 12개월 : 6,732,000원 / 3개월 : 1,980,000원

전문가 프로필

  • 이영재 전문가
  • 前) N사 전문가
  • 前) S사 방송 전문가
  • 前) I사 오감만족등 증권방송 출연
  • 前) 이데일리TV "고수들의 수다" 출연
  • 現) 이데일리TV "신대가의 투자비법" 출연중
  • 現) 이데일리TV "적중! 고수의관심종목" 출연중
  • 現) 팀어닝서프라이즈 대표
  • 資格) 투자자산운용사
  • 김상현 전문가
  • 前) J사 자산운영팀 애널리스트
  • 前) N사 인베스트먼트 자산운영팀 애널리스트
  • 前) 이상투자클럽 자산운영본부 전문가
  • 前) I사 주식방송전문가
  • 現) 이데일리TV "적중! 고수의관심종목" 출연중
  • 現) 팀어닝서프라이즈 수석 애널리스트
  • 資格) 투자자산운용사 / 금융투자분석사 / 증권투자권유대행인
  • 기타) 2014 신한금융투자 동아리부분 모의투자 1위
  • 키움증권 2012 대학생 모의투자대회 15위
  • 백승화 전문가
  • 前) L투자클럽 전문가
  • 前) NPIC투자클럽 연구원
  • 現) 팀어닝서프라이즈 수석 애널리스트
  • 김성현 전문가
  • 前)알비디 인베스트먼트대표 애널리스트
  • 前) L사 전문가
  • 現) S사 전문가
  • 現) 팀어닝서프라이즈 수석 애널리스트
제목 : 고수의 관심종목 12월 2일 투자전략
작성자 : 고수의관심종목작성일 : 2020-12-02조회수 : 1,003 삼성전자
부양책 그리고 부양책 

전일 미국 증시는 대형 기술주들의 양호한 실적 전망에 힘입어 대형 기술주들이 상승을 주도하였다.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와 사이버 먼데이에 대한 매출 결과가 발표되었는데 온라인 매출은 21% 급증했지만 오프라인에서 52% 급감하며 예상치보다 하회하는 모습이 나타났지만 시장에서는 그리 부정적으로 받아들이지 않았다. 매출 증가 부진의 원인이 추가 부양책이 지연되고 있어 개인 소비들의 위축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결국 전일 재개된 추가 부양책 협상에 대한 기대치가 증가하는 모습이 나타났다.

시장에서는 협상 재개와 더불어 옐런과 파월이 추가 부양책에 대해 지지하는 발언을 한 점도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었지만 장 막판 맥코넬 상원의원이 9천억 달러에 대한 부양책을 거부한다고 발언하며 상승분을 일부 반납하였다.

밸류 부담에 대한 회피

전일 우리 증시는 경제성장률 호조와 중국의 유동성 공급 그리고 마이크론의 실적 추정치 상향 등으로 반도체 업종이 상승을 주도하며 상승하였다. 이러한 상황에서 전일 미국에서 부양책에 대한 협상이 재개된 점은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한다. 장 막판 맥코넬 상원 원내대표가 9천억 달러를 거절하긴 하였지만 올해 안에 통과시킬 수 있다고 주장한 점은 외국인 수급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한다. 특히 펠로시와 므누신의 협상 결과가 오늘 오전에 나오기 때문에 내용에 따라 시장은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다.

그리고 전일부터 나타난 글로벌 증시의 특징은 고가를 경신하는 증시 흐름에서 밸류에 대한 부담을 느끼며 차익실현이 나옴과 동시에 실적 추정치가 상향되는 업종과 종목 등으로 매수세가 몰리는 현상이 나타나 밸류 부담에 대해서는 회피하면서도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심리는 살아있다는 특징은 유지될 것으로 전망한다.

작성: 증권 방송 이데일리 ON "고수의 관심종목" 문자클럽 전문가

[최근 이슈 종목]
삼성전자(005930) SK하이닉스(000660) LG화학(051910) 셀트리온(068270) 삼성SDI(006400)

[본 글은 투자 참고용으로 이를 근거로 한 투자 손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해당 홍보용 기사는 이데일리와 무관합니다.]
이전글 : 고수의 관심종목 12월 4일 투자전략
다음글 : 고수의 관심종목 12월 1일 투자전략

이데일리ON 이용 아이디 안내

아이디 필명
  • 위 아이디는 이데일리ON(on.edaily.co.kr) 전문가 방송 사이트의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데일리온 이용에 관한 추가약관

제휴사 정보제공

닫기

무료공개방송 입장

비회원은 필명이 자동으로 정해집니다.
[비회원입장하기]를 클릭해 주시기 바랍니다.

※ 회원이신 분들은 로그인을 하여 접속하시면 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