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전략

전문가

주식고수의관심종목

방송일시 : 05.25 - 17:00~18:00 클럽 바로가기

클럽소개

  • 주식 투자의 안전자산
  • 월회비 : 1개월 : 770,000원
    / 6개월 : 4,158,000원

전문가 프로필

  • 이영재 전문가
  • 現)이데일리ON 증권전문가
  • 現) 이데일리TV "적중 고수의 관심종목" 출연 중
  • 前) N사 전문가
  • 前) S사 방송 전문가
  • 前) I사 오감만족등 증권방송 출연
  • 前) 이데일리TV "고수들의 수다" 출연
  • 現) 이데일리TV "신대가의 투자비법" 출연중
  • 現) 이데일리TV "적중! 고수의관심종목" 출연중
  • 現) 팀어닝서프라이즈 대표
  • 資格) 투자자산운용사 / AFPK(재무설계사, ASSOCIATE FINANCIAL PLANNER KOREA) / 증권투자권유대행인
  • 김상현 전문가
  • 現)이데일리ON 증권전문가
  • 現) 이데일리TV "적중 고수의 관심종목" 출연 중
  • 前) J사 자산운영팀 애널리스트
  • 前) N사 인베스트먼트 자산운영팀 애널리스트
  • 前) 이상투자클럽 자산운영본부 전문가
  • 前) I사 주식방송전문가
  • 現) 이데일리TV "적중! 고수의관심종목" 출연중
  • 現) 팀어닝서프라이즈 수석 애널리스트
  • 資格) 투자자산운용사 / 금융투자분석사 / 증권투자권유대행인
  • 기타) 2014 신한금융투자 동아리부분 모의투자 1위
  • 키움증권 2012 대학생 모의투자대회 15위
제목 : 고수의 관심종목 5월 11일 투자전략
작성자 : 고수의관심종목작성일 : 2022-05-11조회수 : 440 -

기술주 반발매수세

지난 미국 증시는 연이어 이어진 연준 위원들의 발언들과 함께 바이든 대통령의 연설까지 더해지면서 채권금리는 오랜만에 하락하였고 이에 따라 기술주들은 반발매수세가 나타나면서 나스닥은 상승 마감하였다. 다만 장중에 유달리 강한 변동성을 보였고, 다우지수는 +500에서 -300포인트까지 나스닥지수는 +2%에서 하락 전환했다가 재차 +1%까지 상승하는 변동성이 나타났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플레이션에 대한 기자회견을 진행했는데 미국 국민들이 인플레이션에 대한 좌절을 이해하고 앞으로도 인플레이션에 대한 정책이 최우선 과제라고 선언하였다. 그리고 기존 트럼프 대통령 때 만들었던 대중국 관세도 이번에 폐지나 완화에 대해서도 의논하고 있다고 발언하면서 물가를 잡기 위한 여러 가지 정책을 이야기하였다. 이에 따라 반도체 업종이 강세를 보이면서 필라델피아 반도체는 2.5% 상승하였다.

연준위원들은 FOMC 때 파월 의장이 75bp인상은 아직 협상테이블에 없다고 한 것에 대해서 향후 75bp인상 가능성이 없는 것이 아니라 항상 염두는 해두고 있다는 발언을 하며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금리를 추가 인상할 수도 있다는 발언이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채권금리는 오히려 하락이 나타났다.


기관매수세

전일 미 증시에서 기술주들이 반발매수세가 나온 것과 반도체 업종이 강세가 나타난 것은 금일 우리 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한다. 전일 우리나라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기관들은 허니문랠리에 대한 기대감으로 매수를 보인 만큼 기관의 매수세는 며칠 더 추가적으로 이어지며 전일 형성한 바닥을 지켜내는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한다.


※투자전략 작성 전문가를 조금더 자세히 알고싶다면?? =>[클릭하세요]


작성: 증권 방송 이데일리ON "고수의 관심종목" 문자클럽 전문가


[최근 이슈 종목]

NAVER(035420) 카카오(035720) 위메이드(112040) 스튜디오드래곤(253450) 신세계(004170)


[본 글은 투자 참고용으로 이를 근거로 한 투자 손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해당 홍보용 기사는 이데일리와 무관합니다.]

이전글 : 고수의 관심종목 5월 12일 투자전략
다음글 : 고수의 관심종목 5월 10일 투자전략

이데일리ON 이용 아이디 안내

아이디 필명
  • 위 아이디는 이데일리ON(on.edaily.co.kr) 전문가 방송 사이트의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데일리온 이용에 관한 추가약관

제휴사 정보제공

닫기

무료공개방송 입장

비회원은 필명이 자동으로 정해집니다.
[비회원입장하기]를 클릭해 주시기 바랍니다.

※ 회원이신 분들은 로그인을 하여 접속하시면 됩니다.

닫기